◎롯데백화점 본점

◎롯데백화점 본점

오프라인 매장 부진에 롯데쇼핑(143,500 -0.35%)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롯데쇼핑은 1분기 영업이익이 2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4조4468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092억원을 기록해 흑자로 돌아섰다.

롯데쇼핑은 온·오프라인 업체 간 경쟁 심화와 소비경기 부진 등의 어려운 여건에서도 순이익이 흑자전환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만 놓고 보면 1분기 매출은 77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588억원으로 10.9% 증가했다.

기존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지만 지난해 평창 라이선싱 관련한 일회성 직매입 매출(451억)의 영향으로 전체 매출이 6.0% 감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1분기 매출 1조5924억원, 영업이익 194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보다 3.4%와 62.6%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경쟁력 약화 카테고리를 효율화하고 해외 점포가 지속적으로 성장해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또 판관비 절감 노력도 영업이익이 증가의 배경으로 꼽았다.

전자제품 전문점인 롯데하이마트(38,550 -0.90%)는 지난 1분기 매출이 1조37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8.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43억원으로 41.3% 줄었다.

공기청정기, 의류건조기, 에어컨 등의 가전이 고성장하며 매출이 늘었지만, 온라인 쇼핑 비중이 커지면서 오프라인 매장 위주인 하이마트(135,500 -0.73%)의 프로모션 비용이 증가해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슈퍼는 1분기 매출 4742억원, 영업손실 175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국내 소비경기 악화와 온·오프라인 경쟁 심화에 따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해외 사업이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선방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향후 판관비 절감 노력과 더불어 동남아 시장에 대한 경쟁력 강화 등으로 실적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