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스터 N컵·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통합 운영

현대자동차가 벨로스터 N, 아반떼 스포츠 원메이크 레이스 '현대 N 페스티벌'을 출범한다고 9일 밝혔다.

현대 N 페스티벌은 올해 처음 열리는 벨로스터 N컵과 기존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를 결합한 대회다. 현대차는 두 대회의 통합 운영을 통해 대회 규모를 키우고 소비자 대상 프로그램을 강화해 대회 운영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2003년부터 현대차그룹 후원으로 열리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을 현대 N 페스티벌과 공동 개최해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이 다양한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은 아반떼컵 챌린지 레이스와 기아 모닝 레이스가 펼쳐진다.

현대차, 원메이크 레이스 'N 페스티벌' 연다


현대 N 페스티벌은 오는 5월11일부터 11월10일까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과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다. 총 8라운드에 160여대가 출전한다.

한편, 현대차는 일반 소비자를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현대차 동호회 회원을 초청해 경기 관람과 현장 이벤트를 제공하는 것. 또한, 본인의 차로 서킷을 주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 지원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초소형 전기차, 제주도 보급에 사활 걸어
▶ 페라리, 클래식 슈퍼카 위한 '페라리 프리미엄' 공개
▶ 푸조·시트로엥 서비스, 송파에도 문 열어
▶ 포르쉐, '디젤스캔들'로 7천억원 벌금 받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