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은 7일 대전시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수자원공사, 사회적가치연구원, 민간 투자사 등 6개 기관과 함께 ‘대전소셜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극화,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소셜벤처기업을 지원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협약에 따라 대전시는 소셜벤처기업을 위한 사무 공간을 제공한다. 기보는 수자원공사, 사회적가치연구원과 함께 발굴한 소셜벤처에 금융 보증을 지원한다. 기보는 지난해 300억원 규모였던 소셜벤처 보증 규모를 올해 700억원 수준으로 늘리고, 매년 규모를 확대해 5년간 총 5000억원 이상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