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는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키움컨소시엄'과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주도의 '토스컨소시엄'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애니밴드 스마트은행'이 탈락했다.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는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키움컨소시엄'과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주도의 '토스컨소시엄'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애니밴드 스마트은행'이 탈락했다.

금융위원회는 7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낸 3곳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심사에서 가칭 '애니밴드 스마트은행'이 탈락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3월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접수받았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애니밴드스마트은행 등 총 3개 신청인이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은 신청서류가 부족하고, 금감원의 보완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기본적인 자본금·주주구성도 제대로 밝히지 않는 등 사실상 지원 요건을 갖추지 않아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신청을 반려했다.

이에 따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는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키움컨소시엄'과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주도의 '토스컨소시엄'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금융위는 "남은 2개 신청인에 대해서는 향후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거쳐 5월 중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