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노동절 판매 분석
화장품 줄고 여성패션 급증
신세계백화점에서 물건을 사는 중국인들의 ‘쇼핑 리스트’가 달라지고 있다. 명품, 화장품보다 옷을 사는 중국인이 늘고 있다.

신세계는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2일(중국 노동절 기간)까지 중국인들의 쇼핑을 분석한 결과를 5일 내놨다. 전체 중국인 매출은 작년보다 31.8% 증가했다. 월별로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여성패션 부문 판매 증가율이 86.0%를 기록하며 전체 1위를 기록했다. 그동안 판매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명품, 화장품을 제쳤다. 한류 스타들의 패션에 관심을 갖는 중국인이 증가한 데 따라 매출도 급증했다는 게 신세계 분석이다. 명품은 43.3%, 화장품은 2.4% 증가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전인 2016년 노동절 기간 높은 판매 증가율은 명품, 화장품, 여성패션 순이었다. 올해는 여성패션과 명품에 이어 ‘럭셔리 남성’ 부문이 증가율 3에 올랐다.

신세계백화점은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구매할 품목을 구분해 쇼핑하는 ‘스마트 유커(중국 관광객)’가 늘어난 데 따른 변화라고 분석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 담당은 “유커들이 화장품은 가격이 싼 면세점에서 사고, 여성·남성 의류는 보다 다양한 브랜드를 만날 수 있는 백화점에서 구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명품은 면세점 가격이 백화점보다 낮지만 신상품 및 한정판은 찾기 어렵기 때문에 개별 관광객들이 백화점에서 사고 있어 비교적 높은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박종필 기자 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