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해상)

(사진=현대해상)

평소에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학생일수록 보행 중 사고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현대해상(29,950 -2.12%)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발표한 '어린이 생활안전 실태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들의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률은 39.4%로 집계됐고 아차사고(사고가 났거나 날 뻔한 상황)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학생 대비 10.7%포인트 높았다.

특히 횡단보도를 보행하는 중 스마트폰을 항상 사용할 때 사고 위험성(아차사고율 71.4%)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들은 아파트 단지 내 보행 위험도가 스쿨존 내 통학로 보행보다 6배 더 위험하다고 인식했다.

아파트에서 통학하는 어린이들이 체감하는 보행 위험도를 설문한 결과 단지 내 보행이 위험하다고 응답한 초등학생은 86.1%이며 학교주변 스쿨존 보행이 위험하다고 응답한 초등학생은 13.9%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이 가장 많이 타 본 이동 놀이수단은 자전거(79.7%)이며 퀵보드(67.3%), 인라인 스케이트(54.5%) 순으로 조사됐다. 퀵보드 안전장비 착용률은 24.0%로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으며 아차사고율(32.4%)이 가장 높았다.

미세먼지가 많을 때 마스크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어린이는 10명 중 4명이었다. 마스크를 한 번 사용한 후에 재사용 한다는 어린이는 36.9%로 나타났다.

자녀가 바라 본 부모의 안전운전 점수는 67.1점을 기록했다. 부모 스스로 응답한 79.8점보다 12.7점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