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브리핑]美 증시, FOMC 실망에 이틀째 하락…'초여름 날씨' 낮 28도

◆미국 증시, 금리인하 기대감 약화에 이틀째 하락

미국 증시가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꺾이면서 이틀째 하락했습니다. 간밤 다우지수는 122.35포인트(0.46%) 내린 26,307.7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0.21%와 0.16% 하락했습니다. 미 중앙은행은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동결했습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 의장은 "경제는 개선되고 있으며 물가 하락은 일시적인 요인 때문"이라며 "금리 변화를 위한 근거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금리인하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국제유가, 이란 원유봉쇄 첫날 급락

미국의 이란산 원유수출 봉쇄 첫날임에도 국제유가가 급락했습니다. 미국은 오늘부터 이란산 원유수입 예외 허용을 전면 중단합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2.8% 내린 61.81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한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산 원유의 공백을 메워줄 것이란 전망이 국제유가를 끌어내렸습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이란을 대체해 시장의 수요를 맞출 준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미혼여성 82% "신혼집 비용 부담 의향 있다"

미혼여성 10명 중 8명은 신혼집을 마련할 때 들어가는 비용의 일부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전액 부담할 뜻이 있는 미혼여성은 극히 드물었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미혼남녀 3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신혼집 마련 비용을 본인이 어느 정도 부담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남녀간 응답이 크게 갈렸습니다. '전액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답은 남성이 40.4%였으나 여성은 5.8%에 그쳤습니다. '전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답은 남성이 2.3%, 여성이 12.1%였습니다.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오늘 검찰 송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배우 겸 가수 박유천 씨가 오늘 검찰에 송치됩니다. 박씨는 올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7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황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자신의 마약 투약 혐의를 줄곧 부인해왔습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이 나온 데 이어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로 수감되자 지난달 29일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한국당, 이틀째 전국순회 투쟁

자유한국당은 오늘 광주 송정역과 전북 전주역, 서울 용산역을 차례로 찾아 전국순회 투쟁을 이어갑니다.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전날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등 경부선에서 규탄대회를 개최한 한국당이 호남선을 훑으며 이틀째 장외투쟁에 나선 것입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지지세가 약한 호남지역에서 시민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함을 알리겠다는 계획입니다.

◆낮 최고 28도 '초여름 날씨'…일교차 주의

오늘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최고 28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일교차가 커 주의가 필요합니다. 낮 최고 기온은 19~28도로 예보됐습니다. 아침 기온은 8~13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낮 기온은 평년보다 2~6도 높겠습니다. 서울과 일부 경기도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습니다.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면서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써야 합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지금까지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였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