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표 꽃을담다 대표

佛 유기농 茶 브랜드서 아이디어
플라워티스틱에 국화 등 판매
특색 있는 선물로 소비자 입소문
'시험관 꽃차'로 2년 새 매출 20배…꽃길 걷는 이 남자

시험관같이 생긴 용기에 꽃이 원형을 유지한 채 보관돼 있다. 약품 처리를 해서 오래 보관하는 ‘보존화(프리저브드 플라워)’ 같은 모습이다. 하지만 이건 보기만 하는 꽃이 아니다. 뚜껑을 열고 꽃을 꺼낸 뒤 뜨거운 물이 담겨 있는 찻잔에 띄우면 근사한 차 한 잔이 된다.

이 제품을 만든 이인표 꽃을담다 대표(사진)는 “흔한 꽃차를 최대한 고급스럽게 만들자는 생각에서 개발한 제품”이라며 “일반 꽃차를 생산할 때보다 두세 배 많은 비용이 들어 값은 비싸지만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꽃차는 흔하다. 전통 방식으로 꽃차를 만드는 명인의 제품부터, 일반 제조업체들의 양산품, 집에서 나름대로 꽃을 말려 우려내는 ‘우리집 꽃차 전문가’들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꽃차를 만들고 즐긴다. 꽃을담다가 다른 꽃차 회사들과 구별되는 점은 시험관 모양의 플라워티스틱이다. 이 대표는 “프랑스의 유기농 허브티 전문 브랜드 르 베네피크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

'시험관 꽃차'로 2년 새 매출 20배…꽃길 걷는 이 남자

마리골드, 맨드라미, 국화 등의 꽃은 국내산만을 쓰고, 계약재배로 가져온다. 그래야 품질을 높일 수 있고, 줄기를 채취하는 방식까지 직접 결정할 수 있어서다. “마리골드는 충남 공주시의 농가에서 3t 정도를 받아오고 있어요. 국내에 들어와 있는 이집트산 마리골드에 비해 100배쯤 가격이 비싸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대표는 “귀농해서 새롭게 화훼 농업에 뛰어든 농가를 선호한다”고 했다. 기존 화훼 농가는 과거에 농약을 썼던 적이 있는지까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아예 처음 시작하는 농가와 거래하는 게 마음이 편하다는 설명이다.

'시험관 꽃차'로 2년 새 매출 20배…꽃길 걷는 이 남자

플라워티스틱으로 차를 우려 마시려면 한 잔에 5000원 정도 든다. 일반 꽃차 한 잔 가격이 1500원 선인 점을 감안하면 꽤 비싸다. 이 대표는 “인건비가 두세 배 더 들기 때문에 가격을 낮추긴 어렵다”며 “가정용보다는 기업의 선물세트와 카페의 트렌디한 메뉴로 들어가는 쪽을 공략하고 있다”고 말했다. 꽃을담다 제품들은 실제로 명절에 많이 판매된다. 직원들이나 거래처 등에 멋있는 선물을 하고 싶은 기업체들이 대량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니스프리카페, 보타니아 등 150여 개 카페에도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런 카페에서는 한 잔에 8000원 선에 팔리는데 인스타용으로 인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꽃차로 사업을 해보겠다고 생각한 것은 어머니 때문이었다. “어머니가 꽃차 소믈리에 수업을 수강했어요. 강의를 들은 뒤 집에 와서 따뜻한 꽃차를 매번 만들어주셨죠.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었어요. 무게당 단가가 많이 나가는 제품이니까 물류와 보관 등의 측면에서는 걱정이 없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죠.”

이 대표는 2016년 6월 서울 성수동의 한 지하창고에서 창업을 결심했다. 그는 식용 꽃을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수소문했다. 꽃차 강의도 들었다. 건국대 내부에 있는 카페에서 무급으로 일하며 찻집 운영에 대해서도 공부했다. 플라워티스틱에 사용되는 시험관을 구하기 위해 방산시장을 매일같이 돌아다녔다. 꽃을담다의 플라워티스틱은 텐바이텐 등 디자인숍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이 대표는 “꽃차를 좋아하는 사람보다 소품을 좋아하는 사람이 먼저 구매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2017년 5월 현대백화점 중동점에 입점한 것을 계기로 매출이 급증했다. 그는 “2016년 4000만원에 불과했던 매출이 지난해 8억원까지 증가했고, 직원 수도 13명까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목표는 꽃과 관련한 문화체험 공간을 선보이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제주의 오설록, 일본의 라벤더팜은 꽃과 식물을 중심으로 하나의 테마파크를 이뤄 관광명소가 됐다”며 “꽃 테마파크를 전국에 짓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FARM 강진규 기자

전문은 ☞ m.blog.naver.com/nong-up/22149842379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