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이트진로 테라 >

< 하이트진로 테라 >

하이트진로(29,500 +5.17%)는 맥주 '테라'가 출시 한 달여 만에 3200만병(330mL 기준) 판매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제품은 지난 3월21일 출시됐다.

하이트진로는 빠르게 시장에 안착한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지난달 초 판매 목표를 상향하고 생산량을 2배 이상 늘렸다. 하이트진로 측은 "테라가 국내 맥주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국내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로 1초에 약 9.5병이 판매된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테라는 청정지역으로 꼽히는 호주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사용한 맥주다. 발효 공정에서도 인위적 공정 없이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리얼탄산만 담았다.

프리미엄 재료를 엄선했지만 가격은 하이트와 동일하게 책정해 소비자 부담을 줄였다. 맥주병 디자인도 기존 갈색병을 버리고 녹색병을 채택했다.

테라는 출시 이후 온라인상에서도 화제다. 실제 소셜네트워크(SNS) 등에서는 제품 인증샷 등 관련 게시글이 1만건 이상 넘게 올라왔다. 또 테라 광고 모델인 공유의 광고 영상도 공개 한달만에 조회수 1000만뷰를 기록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빠른 시일 내 국내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소비자들과 소통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