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임가소득 전년 대비 5.5% 증가, 역대 최고

지난해 임가의 연간 가구당 소득은 3648만원으로 전년의 3459만원 대비 5.5% 증가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크게 증가했다.

임가의 부채는 2896만원으로 전년(2931만원) 대비 1.2% 줄었고, 임가의 소득 및 부채는 각각 역대 최고, 최저인 것으로 분석됐다.

산림청은 2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임가경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임가경제조사는 임가 경제지표와 동향 등을 파악해 임업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활용하기 위해 산림청이 2006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2월까지 전국 1110개 임가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임가소득은 산나물, 약용식물 판매수입 등 임업소득과 농축산어업 수입 등 임업외소득 증가에 힘입어 3648만원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임업소득 7.6%, 임업외소득 4.5% 등이 증가했다.

임가부채는 임업용 이외의 부채가 감소해 가구당 2896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겸업용부채 12.4%, 가계용부채 11.9% 등이 감소했다.

임업을 전업으로 하는 전업임가의 소득은 4079만원으로 겸업임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이들의 자산은 4억5403만원으로 임업을 전업하지 않는 겸업임가의 자산보다 높았다.

최병암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임가소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전업임가의 경제지표가 겸업임가보다 나은 것은 눈여겨볼 만하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통계조사 결과를 제공해 임업인의 경영활동과 소득 증대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