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원전은 해외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일 차세대 원전인 ‘APR1400’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안전성 인증을 받고 오는 7월말 최종 설계인증을 획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NRC는 지난달 말 홈페이지에 “한국 신형 경수로 APR1400 원전의 NRC 설계인증과 관련해 ‘Direct Final Rule’(더 이상 기술적 이슈가 없어 신속한 법제화 절차를 진행하는 것)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게시했다.

이는 APR1400 설계인증 취득을 위한 법제화 과정의 일부다. 이달 중·하순쯤 법제화 내용이 미 연방 관보에 30일간 게재될 것이란 게 한수원 측 설명이다. 7월 말 최종적으로 법제화 과정이 마무리돼 법률안이 공포될 예정이다.

APR1400은 발전용량 1400MW급 한국형 원자로다. 설계수명은 60년이다. 내진설계 0.3g급(지진 규모 7.0정도)의 가압 경수로형이다. 국내에선 신고리 3~6호기와 신한울 1~4호기 등 총 8기에 적용됐다. 아랍에미리트(UAE)에도 APR1400 4기를 건설 중이다.

한수원은 2014년 12월 NRC에 APR1400 표준 설계에 대한 설계인증을 첫 신청했다. 이듬해 3월 심사가 시작돼 작년 9월 표준설계인증서(Standard Design Approval)를 받아 기술적 안전성도 인증 받았다.

설계인증은 법제화 후 15년간 유효하다. NRC의 최종 인증이 이뤄지면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등 원전 건설을 추진 중인 해외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란 게 한수원의 기대다.

한수원 관계자는 “미국 내 모든 법제화 과정이 끝나면 최종적인 설계인증서 취득 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