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공항 총사업비 확보·발주…2020년 상반기 착공
2025년 5월 울릉도 하늘길 열린다…서울서 1시간만에 도착

오는 2025년 울릉도에 공항이 들어서 관광객과 지역주민의 이동 시간이 크게 줄어든다.

국토교통부는 '울릉공항' 건설사업비가 최종적으로 확보됨에 따라 3일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울릉공항은 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가 취항하는 공항으로, 1천200m급 활주로와 여객터미널 등으로 구성된다.

2025년 5월 개항을 목표로 2020년 상반기 착공될 예정이며, 총사업비 6천633억원이 투입된다.

울릉공항 건설사업은 2013년 예비타당성조사를 마치고 2015년 기본계획 고시를 거쳐 2016년 설계시공 일괄 입찰방식으로 발주됐지만, 울릉도의 특수성 등으로 공사비 증가가 예상되자 업체들이 입찰을 포기하면서 유찰됐다.

기본설계 과정에서도 사업부지 주위 양질의 암석 부족과 해상 매립구간 수심 증가 등에 따른 사업비 부족이 예견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암석 조달방법 변경, 활주로 방향 일부 조정 등 절감 방안을 마련해 기재부와 협의해왔고, 결국 6천663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 군 등 관계기관과 실무 회의를 열고 지난달 초 공역위원회를 통해 포항-울릉 항로 신설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사업 추진의 선결 과제인 총사업비 확보, 항로 신설이 해결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것"이라며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서울∼울릉 소요시간이 7시간에서 1시간 내로 단축돼 지역주민의 교통서비스와 관광 활성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울릉공항처럼 연륙교를 놓을 수 없는 도서 지역에 소형공항을 짓는 사업을 2011년 '4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해 추진해왔다.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생활권역 확대뿐 아니라 전 국민의 여가 활동, 해양영토 수호 등의 차원에서도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2025년 5월 울릉도 하늘길 열린다…서울서 1시간만에 도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