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원화 가치가 지난달 주요 국가 통화 중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미국 달러 강세와 성장 쇼크 등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가 지난달 30일 오후 5시(한국시간) 기준으로 주요 16개국 통화의 미국 달러 대비 월간 등락률을 집계한 결과, 한국 원화는 2.82% 떨어지면서 낙폭이 가장 컸다.

원화는 이날 장중 달러당 1168원까지 돌파해 2017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가치가 떨어졌다. 원화는 지난달 25일 한국 1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0.3% 감소해 금융 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발표 이후 지속적인 약세를 보이고 있다.

30일에도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저조했고,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10분기 만의 최저치를 보이는 등 수출 전망이 추가 압박을 받으면서 하락세가 이어졌다.

원화는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세계 주요 24개 신흥국 중에서도 지난 한 달간 하락률이 터키 리라화(6.7%)에 이어 2번째로 높았다.

한국 원화 외에도 스위스 프랑과 스웨덴 크로나, 뉴질랜드 달러도 지난달 나란히 2% 넘는 하락률을 보였다.

캐나다 달러와 호주 달러는 각각 0.7∼0.8% 하락했으며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일본 엔과 영국의 파운드화도 0.5% 안팎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유럽연합(EU) 경기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유로화 가치도 하락했다.

세계 외환시장에서 뚜렷한 추세를 보이는 달러 강세는 대부분 통화를 약세로 이끌고 있다. 지난달 16개 통화 중 달러 대비 상승한 통화는 멕시코 페소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등 2개 뿐이었다.

글로벌 6개 주요 통화에 대한 가치를 산출하는 달러지수는 지난달 25일 2017년 5월 이후 22개월 만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달러는 미국을 제외한 세계 주요국 경기가 둔화 우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기비 연율)이 3.2%로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유로존과 중국 등 다른 지역에서 경기 둔화 우려는 쉽사리 진정되지 않고 있다.

30일 발표된 중국의 4월 공식 제조업 PMI와 차이신 제조업 PMI 모두 시장 예상치에 미달했다. 대대적인 정부 부양책도 경기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는 데 실패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