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연속 매출 감소지만 예상치 상회…시간외거래에서 주가 5% 상승
아이폰 판매 둔화에도…애플, 서비스부문 호조에 실적 '선방'

아이폰 판매 둔화가 이어지면서 애플의 매출이 2분기 연속 감소했다.

그러나 서비스부문의 선전 속에 실적이 기대치를 웃돌고, 다음 분기 실적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으면서 주가는 상승세를 보였다.

애플은 30일(현지시간) 2019회계연도 2분기(올해 1∼3월) 매출이 580억 달러(약 67조7천억원)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1분기 5% 감소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감소세다.

애플의 분기 매출이 두 번 연속으로 줄어든 것은 2년 반 만에 처음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그 중에서도 아이폰 매출은 310억 달러로, 전년도보다 17% 감소했다.

분기 단위 최대 감소 폭이다.

소비자들의 휴대전화 교체 주기가 길어진 데다 경제 성장 둔화와 중국 저가 라이벌 등의 공세가 아이폰 판매 둔화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2분기 순이익은 116억 달러로 전년도보다 16% 줄었다.

주당 순이익은 2.46달러였다.

그러나 이 같은 실적은 시장의 예상치보다는 높은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의 2분기 매출을 575억 달러, 주당 순이익은 2.37달러로 예상했다.
아이폰 판매 둔화에도…애플, 서비스부문 호조에 실적 '선방'

무엇보다 서비스 부문이 예상 외로 선전했다.

애플뮤직과 앱스토어 등을 비롯한 서비스 매출은 114억5천만 달러로 16% 늘었다.

애플은 최근 온라인 뉴스 서비스를 출시했고, 신용카드 서비스나 게임 구독, 자체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도 준비하는 등 서비스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웨어러블 사업 매출도 51억3천만 달러로 기대치보다 많았다.

예상보다 선방한 실적에 시장이 화답하면서 애플의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5%가량 상승했다.

애플은 지난해 1월 '쇼크'에 가까운 분기 실적을 내놓으면서 연초 대비 주가가 40% 이상 하락한 상태였다.

장밋빛 전망도 이날 애플의 주가 상승에 한몫했다.

팀 쿡 애플 CEO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2분기 말 아이폰 매출은 전년도보다 좋았다. 중국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중국 판매 가격을 인하한 후 판매가 안정화했으며 미중 무역관계도 이전 분기보다는 개선돼 애플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것이다.

쿡 CEO는 "여기에 웨어러블 사업 성공 등이 이어지면서 실적 개선에 대한 자신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3분기(4∼6월) 매출 전망치를 525억∼545억 달러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