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 주요 지표가 모두 전월보다 늘어났다. 소위 '트리플 증가'가 나타났다.

소비와 투자는 각각 49개월, 2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기저효과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 산업 생산 지수(계절조정 및 농림어업 제외)는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 산업 생산은 지난해 11∼12월 -1.0%·-0.3%를 기록했다가 올해 1월 1.1 증가했고, 2월에는 -2.6%를 기록했다가 이달 다시 반등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월보다 3.3% 증가했다. 이는 2015년 2월 3.6% 이후 49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소매판매는 작년 12월 -0.2%, 올해 1월 0.3%, 2월 -0.5%를 기록했다가 지난달 큰 폭으로 반등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10.0% 증가했다. 2017년 3월 10.9% 이후 2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지난달에는 생산 소비 설비투자가 모두 늘어나는 '트리플 증가'가 나타났다. 지난 1월 이후 두 달 만이다. 지난 2월에는 세 개 지표가 모두 줄어드는 '트리플 감소'가 나타난 바 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해 12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1포인트 하락했다. 이 지수 역시 10개월 연속 내림세다.

두 지표가 10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