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지난해 신용평가 분석

신용등급 상승 기업 83% 늘어
올해 실적 악화·재무부담 커져
"사업 환경 개선 업종 안보인다"
신용평가회사들의 지난해 실적이 일제히 개선됐다. 채권금리 하락세에 따라 회사채 시장이 호황을 나타내고 있어서다.

작년 기업신용도 개선…"올해는 암울"

금융감독원이 30일 발표한 ‘2018년 신용평가실적 분석 및 감독방향’에 따르면 국내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73,400 -0.14%) 한국신용평가 서울신용평가의 지난해 신용평가 부문 매출은 총 934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평가 대상인 기업들의 신용도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신용등급이 상승한 기업은 44곳으로 2017년 24곳보다 83.3% 늘었다. 하락한 기업은 37곳으로 전년(45곳) 대비 17.8% 줄었다. 2012년 이후 6년 만에 등급 상향 기업 수가 하향 기업 수를 역전했다.

지난해 회사채(무보증) 발행 기업 중 부도가 난 곳은 없었다. 2015년 이후론 부도가 난 투자적격등급(신용등급 BBB-~AAA) 회사채가 하나도 없었고 투기등급도 2015년 8곳이 부도 처리됐지만 지난해에는 없었다.

올해 이후 기업 신용도 개선세는 한풀 꺾일 것으로 분석됐다. 실적 악화로 재무적 부담이 커지는 기업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서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올해 국내 13개 주요 업종 중 자동차·정유·유통 등 10개 업종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기업평가도 “올해 사업환경이 지난해보다 개선될 업종이 하나도 없다”고 진단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