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방산전시회 참석
경공격기·수리온 장점 소개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오른쪽)이 24~27일(현지시간) 멕시코 산타루치아 공군기지에서 열린 ‘FAMEX 2019’에 참석해 FA-50 경공격기를 설명하고 있다. /KAI 제공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오른쪽)이 24~27일(현지시간) 멕시코 산타루치아 공군기지에서 열린 ‘FAMEX 2019’에 참석해 FA-50 경공격기를 설명하고 있다. /KAI 제공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중남미 세일즈에 나섰다.

28일 KAI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 24~27일(현지시간) 멕시코 산타루치아 공군기지에서 열린 항공·보안부문 방위산업 전시회 ‘FAMEX 2019’에 참석해 중남미 바이어들을 만났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FAMEX 2019에는 중남미를 포함해 34개국, 505개 업체가 참가했다. KAI는 이 행사에서 KT-1 기본훈련기와 FA-50 경공격기, 수리온 기동헬기, 위성을 선보였다.

김 사장은 전시회장에서 멕시코, 페루,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잠재 수요국의 고위 인사들을 만났다. 그는 F-5 전투기 교체가 예정된 멕시코의 펠릭스 살가도 국방위원장과 면담하고 한국 FA-50의 장점을 소개했다. 살가도 국방위원장은 FA-50에 관심을 보이며 김 사장에게 전투기 교체사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KAI는 전했다.

노후전투기 교체사업을 추진 중인 아르헨티나 공군은 차기 전투기로 FA-50을 유력한 후보로 꼽으며, 김 사장에게 항공산업 분야의 협력을 요청했다. 김 사장은 아르헨티나의 공군력 강화를 위한 맞춤형 사업을 제안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수리온 헬기와 위성 수출 활동도 펼쳤다. 콜롬비아 공군은 수리온의 다목적 운용능력과 파생형 헬기에 관심을 보였다고 KAI 측은 설명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