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율은 상승·대출 증가세 둔화…'이익성장 한계' 전망도
4대은행 1분기 순익 줄었지만 5조6천억 이자이익…6% 증가

올해 1분기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줄었지만 여전히 이자로 5조원대의 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으로 인한 일회성 비용 등이 반영되면서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0%가량 줄었지만, 예대금리차에 따른 '이자장사' 측면으로는 6% 많은 수익을 거뒀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총 2조2천1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6% 감소했다.

전년보다 2.9% 증가한 신한은행(6천181억원)을 제외하면 모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국민은행이 5천728억원으로 전년보다 17.0% 줄었고, 우리은행(5천394억원)과 하나은행(4천799억원)도 각각 2.0%, 24.1% 감소했다.

이는 퇴직비용 영향이 크다.

국민은행이 희망퇴직 비용 350억원, 하나은행이 임금피크제 특별퇴직 비용 1천260억원을 반영했다.

우리은행은 지주사 설립과정에서 발생한 회계상 손실 535억원이 고려됐다.

순이익이 감소한 가운데에서도 이자이익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들 4대 은행의 이자이익은 총 5조6천228억원으로 전년보다 6.0% 늘었다.

국민은행이 1조5천52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1조4천237억원), 하나은행(1조3천386억원), 우리은행(1조3천81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년도와 비교할 때 증가율로는 신한은행이 6.6%로 가장 높았고 국민은행이 5.9%,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5.8%, 5.4%였다.

이자 이익은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를 높게 받는 데서 발생하는 순이자마진(NIM)에서 나온다.

NIM은 은행이 자산을 운용해서 낸 수익에서 조달비용을 뺀 나머지를 운용자산 총액으로 나눈 수치다.

작년 4분기 1.62%에서 올해 1분기 1.61%로 0.01%포인트 하락한 신한은행을 제외하면 모두 전분기에 비해 NIM이 개선됐다.

국민은행은 1.70%에서 1.71%, 우리은행은 1.51%에서 1.52%로, 하나은행은 1.51%에서 1.55%로 상승했다.

비(非)이자이익은 총 9천96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3.7% 증가했다.

비이자이익 역시 증가하는 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이자 이익에 비해 덩치가 작다.

대출을 늘려 이자 이익을 키우는 데 주력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수입 다변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다만 은행별로 온도차가 컸다.

하나은행의 비이자이익은 2천704억원으로 전년보다 21.6%가 늘었다.

국민은행도 2천484억원으로 9.3% 증가했지만, 신한은행(2천207억원)과 우리은행(2천566억원)은 각각 7.5%, 5.9% 감소했다.
4대은행 1분기 순익 줄었지만 5조6천억 이자이익…6% 증가

이자 이익에 의존하는 은행들의 '잔치'가 계속될지는 미지수다.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정책, 경기 부진 등의 영향으로 은행들이 예전처럼 손쉽게 수익을 올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분기에 연체율은 전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작년 4분기 0.23%에서 올해 1분기 0.27%로, 신한은행은 0.25%에서 0.29%로, 우리은행은 0.31%에서 0.33%로, 하나은행은 0.25%에서 0.29%로 각각 0.02∼0.04%포인트 올랐다.

은행들이 가계와 기업에 빌려준 돈을 가리키는 원화 대출금도 신한은행을 제외하면 성장세가 둔화했다.

국민은행은 258조1천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작년 4분기와 3분기 증가율 2.1%, 3.2%와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

이에 대해 KB금융 김기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24일 콘퍼런스콜에서 "(1분기에) 부동산 시장 규제여건, 경기전망 등 영업환경을 두루 고려해 건전성에 중점을 두고 보수적으로 여신성장 전략을 추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은행들은 앞으로 성장성보다는 건전성과 수익성에 중점을 두겠다고 예고했다.

김기환 CFO는 "금융업의 영업환경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이어지면서 이익 성장의 한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각종 글로벌 경제 지표들이 경기둔화 국면을 시사하는 만큼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 이승열 CFO도 "기본적으로 금리가 하향추세에 있기 때문에 연초에 예상한 NIM 목표를 하향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