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은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대시’를 운영하는 대시컴퍼니와 안전한 퍼스널모빌리티(개인 이동수단) 공유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26일 발표했다.

양측은 전동킥보드 운행자료를 분석하고 안전사고를 정밀 조사해 보험상품 공동 개발 등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해상은 2017년 보험업계 최초로 ‘퍼스널모빌리티 상해보험’을 출시해 9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인정받는 등 공유경제 시장에 관심을 보여왔다. 한재원 현대해상 상무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협업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