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웹소설 및 웹툰기업 디앤씨미디어가 베트남 시장 진출로 동남아 K웹툰 시장 선점에 나선다.

디앤씨미디어는 베트남 최대 만화기업 코미콜라 와 ‘황제의 외동딸’, ‘이세계의 황비’를 포함해 4개 작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 측은 “베트남 첫 진출은 한류콘텐츠 선호도가 높은 동남아시아 허브 공략이라는 게 의미”라며 “중국, 일본, 북미에 이어 수출대상국가 확대로 글로벌 웹툰 시장 선점을 가속화할 수 있는 토대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4년 설립된 코미콜라는 베트남 내 유일한 만화(웹툰) 커뮤니티 사이트를 운용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문을 연 온라인 유료서비스는 철저한 저작권 보호 프로그램 기반 양질의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 300만 커뮤니티 유저를 확보하는 등 온라인 만화콘텐츠 유료화 모델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 디앤씨미디어는 코미콜라와 함께 K한류 선호도가 높은 베트남 만화시장에서 킬러 콘텐츠로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신현호 디앤씨미디어 대표는 “베트남은 한류 선호도가 세계 최고인 국가”라며 “이번에 수출하는 작품 모두 국내시장은 물론 이미 진출한 국가마다 인기가 검증된 대표작인 만큼 베트남에서도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인구 1억명 중 30세 미만의 인구가 50%를 차지하고 있어 K팝,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