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교보생명)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최근 금융시장 일각에서 불거지고 있는 매각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교보생명은 26일 "현재 주주간 국제중재 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중재로 인해 교보생명이 인수대상이 된다는 것으로 추측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보생명은 "금융시장 관계자들은 비현실적인 시나리오가 괜한 오해를 불러오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교보생명은 신창재 회장과 재무적 투자자(FI) 간 풋옵션(주식을 일정 가격에 되팔 권리) 분쟁을 겪고 있다.

FI들은 중재를 받은 후 신 회장의 지분 일부를 넘겨받고 풋옵션이 없는 다른 FI를 설득해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어 금융지주에 넘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어 매각설이 제기됐다.

이번 협상의 최대 관건은 지분 가격이다. FI 측은 주당 40만9000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신 회장 측은 매입 원가인 24만5000원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