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수로는 세계 9위, 금액으로는 8위
삼성 빼면 8위서 12위로 하락
R&D 500대 기업에 한국은 13곳 뿐 "삼성 쏠림 현상 심각"

지난해 연구개발(R&D) 투자가 많은 세계 500대 기업을 추린 결과 한국 기업은 13곳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수로는 세계 9위, 금액으로는 8위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글로벌 R&D 500대 기업 분석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500대 기업 중 미국 기업이 196개로 가장 많았다. 일본 85개에 이어 중국(33개), 독일(24개), 프랑스(22개) 순이었다. 한국은 영국(20개), 대만(15개), 아일랜드(14개) 다음이었다.

한국 기업의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은 평균 3.7%로 세계 500대 기업 평균(5.5%)보다 낮았다. 지난 5년간 500대 기업의 R&D 비용은 39.6%(5621억 달러→7847억 달러) 늘었지만 한국은 11.5%(235억 달러→262억 달러)로 증가한 데 그쳤다. 한경연 관계자는 “삼성그룹을 제외하면 한국의 R&D 투자가 절반 이상 줄어들 정도로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며 “세계 순위도 삼성을 빼면 8위에서 12위로 하락한다”고 지적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