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영업이익 8249억원
팰리세이드와 싼타페 등 SUV 효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올 1분기(1~3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20%가량 늘어났다. 수익성이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매 증가와 신차 효과가 맞물린 덕분이다.

현대차는 24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실적 발표회를 열고 1분기 매출 23조9871억원, 영업이익 824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각각 6.9%, 21.1% 뛰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0.4%포인트 오른 3.4%였다. 당기순이익은 9538억원, 1분기 차량 판매 대수는 102만1377대였다.

영업이익은 2017년 4분기 이후 영업이익은 6분기 연속 1조원을 밑돌았다. 그러나 전 분기(5011억원) 대비 실적 개선 신호가 뚜렷해지고 있다.

1분기 실적은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와 비교하면 ‘기대 이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현대차는 매출 23조2373억원, 영업이익 7702억원을 거둘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회사 측은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싼타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대형 세단 G90 등 신차 판매 호조가 긍정적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팰리세이드는 SUV 판매 증가세를 견인해 수익성을 끌어올렸다”고 덧붙였다.

팰리세이드는 내수 시장에서 지난 4개월간 1만9957대 팔렸다. 밀린 계약 대수만 3만여 대에 달한다. 울산 4공장에서 생산되며 연간 11만 대 팔릴 경우 매출 증가에 약 5조2800억원을 기여한다.

다만 1분기 영업부문 비용은 전년 동기보다 10.8% 늘어난 3조878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구개발(R&D)과 신차 관련 마케팅, 판촉 비용이 반영된 결과다.

현대차는 올 한 해 글로별 저성장 기조와 주요 국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봤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형 쏘나타를 잇는 신차 SUV 베뉴(엔트리급), 제네시스 GV80, G80 등을 차례로 투입한다. 또 크게 증가하고 있는 SUV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급량을 늘릴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신차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특히 SUV 판매 호조가 국내 시장뿐 아니라 미국 등에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로 갈수록 현대차의 실적 개선이 뚜렷해 질 전망”이라며 “올 2분기에는 1조원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