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중국 R&D 투자 2배 늘 때 한국은 11.5% 증가…제조업에 편중

세계 연구개발(R&D) 500대 기업 가운데 한국 기업은 13곳이 포함되는데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해 R&D 투자비용 기준으로 세계 500대 기업(연결재무제표 기준)을 추린 결과 한국은 기업 수로는 9위, 금액으로는 8위였다고 24일 밝혔다.

한경연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서 R&D 500대 기업을 살펴보니 미국이 196개로 가장 많았고 일본(85개), 중국(33개), 독일(24개), 프랑스(22개) 순이었다고 말했다.

한국은 영국(20개), 대만(15개), 아일랜드(14개)보다 적었다.
R&D 500대 기업에 韓 13개 뿐…'삼성전자 49% 차지' 쏠림 심각

한국 기업 중에는 삼성전자가 3위로 높은 편이었다.

이어 SK하이닉스(68위), LG디스플레이(159위), 현대자동차(172위), LG화학(184위), 기아자동차(204위), 현대모비스(231위), 삼성SDI(276위), 포스코(285위), 삼성전기(347위), SK텔레콤(402위), SK지주회사(406위), LG전자(413위)였다.

한경연 분석에 따르면 매출액 대비 R&D 투자액 비율이 한국 기업들은 평균 3.7%로 전체 평균 5.5%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글로벌 R&D 500대 기업들의 R&D 비용은 5천621억달러에서 5년간 7천847억 달러로 평균 39.6% 늘었다.

미국 기업들은 55.7%, 일본은 21.4%, 중국은 109% 증가했다.

한국은 235억 달러에서 262억 달러로 11.5% 늘어나는 데 그쳤으며,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99억 달러에서 94억 달러로 오히려 감소했다.
R&D 500대 기업에 韓 13개 뿐…'삼성전자 49% 차지' 쏠림 심각

삼성전자 제외시 투자금액이 대만에 이어 12위로 밀렸다.

미국, 일본, 중국의 R&D 500대 기업 투자금액을 비교해보면 한국은 1위 기업 의존도가 48.6%로 월등히 높았다.

미국(아마존), 일본(도요타), 중국(화웨이)는 7.0%, 7.5%, 21.1% 뿐으로, 한국에 비해 다양한 기업들이 R&D 투자를 활발히 하는 편이었다.

한국은 R&D에서 제조업 집중도가 높았다.

삼성전자가 포함된 기술하드웨어와 반도체 투자액이 58.1%에 달했고 생명공학은 1.3%, 헬스케어 0.5%, 의약품 2.9%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