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재난대처 강화·미세먼지 저감·선제적 경기 대응 위한 것"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오늘 국무회의에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한다"며 "이번 추경은 재난대처 강화, 미세먼지 저감, 선제적 경기 대응 등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추경안을 곧 국회에 제출한다"며 "국회는 추경을 신속히 처리해 그 효과가 제때 나오도록 도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추경은 특별히 어려운 지역과 주민의 고통을 덜어드리고 우리 경제의 하방 위험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회가) 그 점을 이해하시고 협조해주시기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원 산불 이재민은 당장의 생활이 걱정이고, 지역 상공인은 관광객 감소로 고통받고 있다. 장마철이 오기 전에 사방공사와 긴급산림복구를 마쳐야 한다"며 "사안에 따라 예비비를 쓸 일도 있지만 추경이 필요한 일도 있다"고 언급했다.

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노후 석탄 화력발전소 감축, 공기청정기 보급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조치도 지금부터 해야 한다"며 "내년 예산으로 대처하면 너무 늦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제 하방 위험을 낮춰야 한다"며 "국내 기관들은 잇달아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있고, 국제통화기금(IMF)은 추경 편성을 촉구했다. 일자리 지원을 위한 선제적 조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경제가 특히 어려운 지역에 대해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지정을 연장했다"며 "그에 따른 재정 투입의 필요에도 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