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시장 올해의 키워드 '낚시'
"도시어부 잡아라"…아웃도어 업체들, 낚시에 꽂혔다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심을 떠나 맑은 공기를 쐬러 산으로 떠나는 사람, 한적한 강가나 바닷가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 등 자연에서 ‘힐링’하려는 도시인들이 다양한 취미를 찾는 것이다. 올해는 등산복으로 몸에 꼭 붙으면서 바지처럼 편안한 레깅스를 입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또 낚시용 신제품을 전면에 내세운 아웃도어 브랜드도 많아졌다. 그만큼 다양한 취미생활을 각자의 방식으로 즐기기 시작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사람들의 취미가 다양해질수록 아웃도어 브랜드의 신제품도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낚시 신제품 전면에

"도시어부 잡아라"…아웃도어 업체들, 낚시에 꽂혔다

아웃도어 업체들이 꼽은 올해의 키워드는 ‘낚시’다. 성장세가 둔화한 국내 아웃도어 시장에서 새롭게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영역이 낚시라고 본 것이다. 예전엔 은퇴한 중·장년층이 낚시를 즐긴다는 고정관념이 있었지만 최근엔 20~30대 젊은 직장인은 물론 온 가족이 낚시를 함께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K2는 이런 트렌드에 맞춰 첫 피싱라인을 선보였다. 아웃도어 브랜드가 갖고 있는 기능성 소재의 노하우를 그대로 적용했다. 물가에서 즐기는 낚시의 특성상 방수·방풍, 통기성 같은 기능이 매우 중요하다. K2의 첫 피싱라인은 기능성 재킷, 주머니가 많이 달린 조끼, 오래 앉아 있어도 편한 카고 팬츠 등으로 구성됐다. 의류뿐 아니라 모자, 장갑, 줄자, 소도구 등 잡화류도 함께 구성했다.

K2 낚시용 기능성 조끼
‘F.S 전문가형 베스트’

K2 낚시용 기능성 조끼 ‘F.S 전문가형 베스트’

특히 K2의 ‘F.S 전문가형 베스트’는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난 타슬란 소재를 적용한 대표 제품이다. 낚시를 할 땐 미끼를 끼우고 소지품을 잘 보관해야 하는 등 주머니가 많이 달린 낚시 조끼가 필수다. 이 제품에는 총 12개의 주머니가 달려 있다. 그중 1개 주머니는 방수가 된다. 휴대폰, 카드 등을 넣어두기 좋다. 내구성이 뛰어난 경량 피싱 재킷 ‘F.S 후디 재킷’은 모자가 달려 있는 방풍 재킷이다. 평소에 입기 좋은 디자인을 적용했다. 자외선 차단 기능도 있어 한여름에 햇빛을 가리는 용도로도 좋다.

더위 겨냥한 기능성 의류

한여름까지 입기 좋은 기능을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도 많다. 네파는 신축성이 좋고 바람이 잘 통하는 메시 소재 외투 ‘그래비티 재킷’을 출시했다. 땀이 많이 차는 부위에 메시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야간 산행을 하거나 궂은 날씨에도 잘 보일 수 있도록 등에 야광 소재를 덧댔다. 남녀 공용인 그래비티 재킷은 아동용으로도 나왔다. 온 가족이 나들이 갈 때 ‘패밀리룩’으로 입을 수 있게 한 것이다.

"도시어부 잡아라"…아웃도어 업체들, 낚시에 꽂혔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올해도 ‘아이스 시리즈’를 주력 상품으로 선보였다. 매년 품절될 정도로 인기를 끄는 아이더의 아이스 시리즈는 몸에 닿았을 때 시원한 느낌이 드는 냉감 소재를 적용한 의류다. 올해 출시한 ‘아이스 폴로 티셔츠’는 땀이 나는 동안 내내 시원한 느낌을 주는 기능성 냉감 소재(아이스티)를 적용했다. 처음에 만졌을 때만 시원한 기존의 냉감 소재보다 업그레이드했다.

이 티셔츠 안쪽에 프린트된 ‘버추얼 아이스 큐브’가 땀과 수분에 반응하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자외선 차단 기능도 갖췄다. 겨드랑이가 닿는 암홀 부분에는 데오도란트 테이프를 적용해 냄새를 제거해주고 보송보송한 느낌이 들게 했다. 아이더는 이 밖에도 기본 디자인의 ‘아스칼’과 단추, 집업 등을 적용한 ‘레든’, 기하학적 패턴을 넣은 ‘바니에’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아이스 티셔츠를 선보였다.

사회공헌 활동도 강화

요즘 아웃도어 업체들은 신제품 출시뿐 아니라 친환경 캠페인에도 공을 많이 들이고 있다. 이는 기업의 사회공헌이자 한편으론 ‘착한 브랜드’를 선호하는 젊은 층을 겨냥한 마케팅이기도 하다.

블랙야크는 ‘클린 마운틴 365’ 캠페인을 열고 산에서 쓰레기를 주워 오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 7년째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행 소셜 플랫폼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소속 10만 명이 주축이 돼 참여하고 있다. 블랙야크는 또 중국에서 불어오는 황사를 막기 위해 2016년부터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구의 날을 맞아 블랙야크 클럽데이를 환경 문제를 다루는 행사로 열기도 했다.
블랙야크 폐자재로 만든 조형물

블랙야크 폐자재로 만든 조형물

코오롱스포츠는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 식물에 주목하고 있다. 멸종될 위기에 처한 국내 동식물을 지정해 보호하는 ‘노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노아 버터플라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캠페인은 지구 온난화로 인해 점점 줄어들고 있는 나비의 개체 수를 보존하기 위해 시작됐다. 코오롱스포츠는 상품 출시를 비롯해 뮤지션과의 협업, 기부 활동 등을 벌이고 있다. 코오롱스포츠 매장에서 기부금 모금 행사를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하기도 했다. 기부금은 국립생태원에 전달돼 멸종 위기에 처한 나비의 개체 수 보존을 위한 연구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