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자동차 보험에 가입한 차량의 대수는 늘었지만 보험사들의 전체 수입보험료는 줄어드는 추세다. 보험료를 줄이려 인터넷을 통한 보험가입과 할인형 상품에 가입하는 소비자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자들이 가격에 그만큼 예민해졌다는 얘기다.

24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작년 말 자동차 보험 가입대수는 2천249만대로 전년보다 2.9% 늘어난 반면 수입보험료는 15조8천억원으로 1.4% 줄었다. 자동차 1대당 평균 보험료는 약 68만원 수준으로 전년의 70만원보다 2.9% 감소했다. 이는 보험 소비자의 가격 민감도가 높아진 데다 정보 접근성이 개선됨에 따라 전보다 쉽게 저렴한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작년 오프라인보다 가격이 저렴한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보험가입(CM 채널) 대수는 439만여대로 전년보다 14.1% 늘었다. 반면 설계사나 대리점 등 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보험가입 대수는 787만여대로 2.5% 줄었다. 특히 CM 채널 가입률은 20∼30대 젊은 층과 수도권 거주자 사이에서 두드러진다.

작년 12월 기준으로 채널별 평균 가입연령을 보면 오프라인은 50.5세, 전화 상담 통한 가입(TM 채널)은 50.2세, CM 채널은 44.0세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CM 채널 가입률은 20대 이하와 30대에서 각각 41.4%, 45.8%에 달했지만 60대는 16.4%, 70대 이상에선 13.0%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CM 채널 가입률이 31.0%로 광역시(25.5%), 그 외 지방(22.4%)보다 높았다. 할인형 상품 가입이 증가한 것도 눈에 띈다.

주행거리(마일리지)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특약상품 가입률(개인용 기준)은 전년보다 9.2%포인트 높은 56.3%로 집계됐다. 자동차에 블랙박스를 설치하면 보험료를 깎아주는 블랙박스 특약상품 가입률도 전년보다 7.2%포인트 상승한 58.3%다.

이와 함께 자동차 보험에 가입한 외산차는 작년 말 기준 약 179만대로 전년보다 15.0% 늘어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갔다. 국산차 증가율 1.8%에 비해 8.3배 빠른 속도다. 외산차의 차량가액(찻값)을 보면 3천만원 미만 비율이 53.7%로 전년의 51.6%에 비해 높아졌다. 국산차의 3천만원 미만 차량 비율은 93.3%로 전년보다 0.5%포인트 낮아진 것과 대조된다.

보험개발원은 "운전자들이 선호하는 차량이 다양해지면서 외산차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3천만원 미만 차량이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 보험 시장이 감소 추세에 직면한 만큼 보험사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우량고객의 지속적인 확보가 보험회사의 경쟁력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noma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