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IATA 총회 의장 맡아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 다지고
'3세 경영'으로 전환 가속
'경영 보폭' 넓히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지난주 선친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를 마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사진)이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다. 조 사장은 장례식 다음날 바로 경영에 복귀하면서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며 자신이 경영을 주도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그룹을 대표하는 경영자로서 조 사장의 데뷔 무대는 오는 6월 1~3일 서울에서 열리는 세계항공운송협회(IATA) 총회가 될 전망이다.

IATA는 1945년 세계 각국의 민간 항공사들이 모여 설립한 국제협력기구로, 현재 120개국 287개 민간 항공사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1년에 한 번 열리는 총회는 항공기 제조업체와 항공업계 최고위층이 모여 산업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 총회는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것으로, IATA의 최고기구 집행위원인 조 회장이 유치를 주도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 대표는 조원태 사장과 우기홍 부사장 등 둘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조 사장이 서울총회 의장직을 맡기로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 사장은 IATA 서울총회를 통해 ‘대한항공=조원태’라는 인식을 세계 항공업계에 심어줄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뚜렷한 활동을 하지 않은 조 사장이 전면에 등장하면서 ‘3세 경영으로의 전환’이 자연스레 이뤄질 것 같다”며 “선친이 생전에 쌓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협력관계를 충실히 계승하고 경영 기반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