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그레이드 모델 이달말 양산…내달 미국 국제조명박람회서 공개

삼성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식물생장 촉진용 LED(발광다이오드) 조명 패키지(LM301H)가 업계 최고 수준의 광합성 유효 발광효율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광합성 유효 발광효율(PE)은 1W(와트)당 광합성에 도움이 되는 400~700㎚ 파장을 포함한 빛의 총량을 의미한다.

이 제품의 광합성 유효 발광효율은 출시 당시에는 3.03μmol/J(마이크로몰/줄)이었으나 이를 업계 최고인 3.10μmol/J 수준으로 높였다.

이로써 같은 성능의 등기구를 제작하는 경우 LED 패키지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LED 조명 패키지는 전기에너지를 다양한 파장의 빛으로 전환해 햇빛이 없는 환경에서도 식물의 광합성을 도와 생장을 촉진하도록 설계됐다.

그만큼 실내 농장의 비용 절감에 도움을 준다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반도체 박막 형성 기술을 활용, LED 발광층 표면 품질을 향상해 같은 에너지로 더 많은 빛을 생성할 수 있게 했다"면서 "또 LED 패키지 내부에서 빛을 많이 발산하는 영역이 넓어지도록 칩 설계도 최적화해 식물에 도달하는 빛의 양도 늘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성능을 강화한 이번 제품을 이달 말부터 본격 양산할 계획이며, 다음달 21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국제조명박람회(LIGHTFAIR International)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작물 재배용 LED, 업계 최고 광합성 효율 달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