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일가 3세 정 모(28) 씨를 체포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 모(27) 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세 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 모(31) 씨와도 한 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