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자영업 종합대책 차질 없이 추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9일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선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다는 자발적 상생 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찾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과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중심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있다"면서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정립해 체계적 지원과 육성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 소상공·자영업 기본법 제정 ▲ 구도심 상권의 혁신거점 조성 및 혁신형 소상공인 육성 ▲ 모바일 직불결제 안착 ▲ 온누리·지역상품권의 모바일화 ▲ 상가임대차보호법 범위 확대 등을 약속했다.
박영선 "선진국 되려면 자발적 상생 협력 문화 만들어야"

이번 간담회는 박 장관이 취임 후 유관단체와 만나는 첫 자리로,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와 현장 의견을 청취해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박 장관은 취임 일성이었던 '상생과 공존'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네이버가 소상공인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장소인 파트너스퀘어에서 이번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 참석자들과 함께 파트너스퀘어 시설을 둘러보고, 네이버의 소상공인 상생 협력 사례를 청취했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청년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갖고 관련 현안과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청년 소상공인들은 이 자리에서 각자의 혁신·성장 사례도 소개했다.

연합회 소속 소상공인 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들이 골목상권에 진입하지 못하게 해달라", "최저임금 때문에 인건비 부담이 크다",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에 문제가 있다" 등의 고충을 호소했다.

박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여러차례의 자영업 대책에도 아직 정부가 해야 할 일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영업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