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공정에 VR·AR 도입으로 효율 끌어올려

BMW그룹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해 빠르고 유동적인 생산 공정을 수립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가상현실 이미지와 실제 이미지를 보완하는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은 작업 훈련과 숙련도를 높이는 용도와 조립 라인에서 워크스테이션 계획 및 품질관리 등에 쓰인다. 특히 건설과 공장 엔지니어링, 물류, 조립 분야 기획자들은 생산 인력과 함께 새로운 생산 영역을 평가하고 3D를 통해 새로운 공정을 시험할 수 있게 됐다.
BMW, VR과 AR 도입으로 생산력도 증강

이를 위해 BMW그룹은 생산 아카데미에서 매니저와 생산 기획자, 프로세스 리더, 품질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생산절약 원칙을 규정했다. 실제 지난 18개월 동안 AR 고글을 엔진 조립 유닛의 훈련 세션에 사용한 결과 생산 속도가 빨라졌다는 게 BMW의 설명이다.

또한 BMW 그룹이 훈련 프로그램 설계를 위해 개발한 제작 도구를 통해 엔진 조립 훈련에 다른 나사 접합 프로세스 등도 쉽게 적응할 수 있다. 해당 소프트웨어는 연 내 자체 서비스 포털을 통해 관심 있는 모든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볼보차가 XC40의 중국산을 막는 이유
▶ [하이빔]중국차의 생존을 위한 EV 경쟁
▶ 2019 뉴욕서 시선 당긴 신차 모아보니
▶ 현대차, 닛산 출신 호세 무뇨스 COO로 영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