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나비 스포츠 브랜드 제품군 통한 사업 확대

팅크웨어가 마이크로 모빌리티 전동 킥보드 '아이나비 스포츠 로드 기어'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이나비 스포츠 로드 기어는 500W 모터를 탑재했다. 주행가능거리는 55㎞이며 최고속도는 25㎞/h다. 일정 속도로 달릴 수 있는 크루즈 모드도 적용했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KC인증을 받았다. 장시간 주행에도 안정적인 배터리 보호회로(BMS)를 채택했으며 USB를 통한 휴대폰 충전도 제공한다. 주행안정성을 위해 전륜 1개, 후륜 2개의 서스펜션을 장착했다. 속도와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도 마련했다. 차체는 접을 수 있어 보관이 용이하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팅크웨어, 전동 킥보드로 모빌리티 가세


서비스는 전국 7개 아이나비 A/S 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모터, 컨트롤러, 충전기, 배터리 등의 주요 부품은 6개월 동안 무상 보증한다. 자체 차대번호를 통한 제품 관리도 지원한다.
가격은 59만9,000원이다.

한편, 팅크웨어는 제품 출시를 기념해 5월31일까지 구입 후 차대번호를 제품 소개 페이지 내 이벤트 배너를 통해 등록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아웃도어 전용 블랙박스인 '아이나비 스포츠 TC-1'을 증정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뉴욕서 시선 당긴 신차 모아보니
▶ [하이빔]중국차의 생존을 위한 EV 경쟁
▶ [하이빔]볼보차가 XC40의 중국산을 막는 이유
▶ 산업부, "전기차 확대로 블랙아웃 없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