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도 네이버 수준 서비스 제공 목표"…금융 특화 클라우드 8월 출시
네이버 "클라우드 사업 2배 이상 키운다…AWS·MS와 본격 경쟁"

네이버가 올해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국내 시장을 선점한 아마존웹서비스(AWS)·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기업과 본격적으로 경쟁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춘천 데이터센터 '각(閣)'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을 위해 지금까지 상품 및 기술 경쟁력을 높이며 체급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면, 이제부터는 사업을 강화하며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 조사 기관 가트너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지난해 1조9천억원을 기록했고 올해 2조 3천억원, 2022년 3조7천억원 등 연평균 19%의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그간 민감한 정보를 담고 있다는 이유로 클라우드 활용이 제한적이었던 공공·금융 분야의 관련 규제가 풀리면서 시장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1~2위 업체인 AWS와 MS의 시장 점유율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데다 구글이 내년에 국내 리전(지역 서버)을 구축하며 경쟁에 가세하는 등 해외 업체만의 잔치가 될 것이란 우려도 끊임없이 제기됐다.
네이버 "클라우드 사업 2배 이상 키운다…AWS·MS와 본격 경쟁"

한상영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이 개화 움직임을 보이면서 글로벌 사업자의 국내 진출이 본격화되는 상황"이라며 "시장 상황이 글로벌 사업자의 격전지가 됐다"고 말했다.

NBP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 지 만 2년으로 후발 주자에 속해 있지만, 그간 개발한 클라우드 상품 및 기술 경쟁력은 글로벌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섰다고 자신하고 있다.

한 리더는 "클라우드 고객이 필요한 90% 이상의 상품과 기술은 이미 확보됐다"고 말했다.

특히 AWS와 MS 등 해외 업체와 달리 국내에 자체 구축한 데이터센터를 갖추고 기술지원 및 고객 대응 등도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우선 공공기관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해 전용 포털을 따로 운영하며 심의 요건을 충족했고, 공공기관용 상품 10종을 동시 출시하는 등 채비를 마쳤다.

한 리더는 "공공기관의 대국민 서비스도 네이버 포털처럼 만들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 시장 공략을 위해 코스콤과 '금융 특화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반기 내 여의도에 '금융 클라우드 존'을 마련할 계획도 갖고 있다.

이어 오는 8월에는 금융위원회의 이용 가이드라인을 만족하는 금융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사업 2배 이상 키운다…AWS·MS와 본격 경쟁"

NBP는 그간 국내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해외 진출의 기회를 엿볼 방침이다.

이미 해외에 6개 리전을 구축하고 전용회선을 연결했다.

또 지난해 법정 분쟁을 마무리한 경기도 용인의 대지에는 '각'의 6~8배에 달하는 데이터센터를 지을 예정이다.

박원기 NBP 대표는 "공공·금융 분야에서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해 클라우드 시장을 지킬 것"이라며 "그 역량을 갖고 해외로 나가는 것도 모색하는 한 해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