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모터쇼서 중국·독일 업체 4곳과 전략적 제휴 발표
하만, 메이저 車기업과 잇단 공급계약…삼성 실적 기여할까

삼성전자가 인수한 오디오 전문 자회사 미국 하만(Harman)이 최근 중국, 독일의 메이저 자동차 업체들과 잇따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면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역점 추진하는 '4대 미래성장 사업' 가운데 하나인 전장부품 분야에서 '첨병' 역할을 본격화하는 동시에 실적에서도 '퀀텀 점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하만은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지난 16일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2019 Auto Shanghai)'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4건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표했다.

먼저 하만은 중국 대형 전기차 생산업체 'BJEV(베이징 일렉트릭 비히클)'가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프리미엄 차량 '아크폭스(ARCFOX)'에 디지털 콕핏을 제공하기로 했다.

BJEV는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의 자회사다.

디지털 콕핏이란 차량 내에 설치된 첨단 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디지털 멀티디스플레이를 통칭하는데, 이번에 적용될 기기는 배터리 소모를 최소화하면서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운전을 돕는 최첨단 기능을 갖췄다.

하만은 또 중국 자동차 업체인 '창청자동차(長城汽車·GWM)'와 차량용 차세대 인포테인먼트와 사이버보안, OTA 솔루션(소프트웨어 자동 무선 업데이트) 등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하만, 메이저 車기업과 잇단 공급계약…삼성 실적 기여할까

또다른 중국 자동차 업체인 '리딩 아이디얼(Leading Ideal·理想智造)'에는 자동차용 이더넷·HMA(Human-Machine Interface)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내용의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이밖에 지난 수십년간 꾸준히 거래를 이어온 독일 BMW와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모듈을 공급하는 계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단일 이벤트에서 무더기로 전략적 제휴와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하자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인수 프리미엄' 회수가 예상보다 빨라지는 게 아니냐는 기대섞인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2017년 3월 총액 80억달러(당시 약 9조4천억원)로 국내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M&A)으로는 최대 기록을 세웠던 삼성의 하만 인수가 지난 2년간의 '화학적 결합'을 토대로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할 것이라는 낙관론인 셈이다.

실제로 하만이 삼성전자의 전체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지만 점점 나아지는 추세다.

지난해 1분기에 매출 1조9천400억원에 4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으나 이후 매출은 매분기 늘어 4분기에는 인수 이후 최고치인 2조5천500억원에 달했고, 3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미래먹거리로 인공지능(AI), 바이오, 5G와 함께 전장부품을 내세운 만큼 하만과의 시너지 창출에 속도를 낼 것"이라면서 "특히 하만은 자체적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하만, 메이저 車기업과 잇단 공급계약…삼성 실적 기여할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