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큐 애자일 랩' 8기 출범식
KEB하나은행, 5천억 투자해 '스타 스타트업' 발굴·육성한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은 18일 “올해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5000억원가량의 직·간접 투자에 나설 것”이라며 “2021년까지 3년간 200억원 이상의 지분 투자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 행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원큐(1Q) 애자일 랩 8기 출범식’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원큐 애자일 랩은 KEB하나은행이 2015년 6월 시중은행 중 처음 내놓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지난해까지 총 54개 스타트업을 발굴해 12개 기업에 39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올해는 지원 규모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지원 대상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핀테크(금융기술) 분야 스타트업 10곳이다. 이들에는 사무공간, 경영 및 세무 멘토링, 네트워크 등을 제공한다. 하나금융 계열사 내 현업 부서와 협업도 진행한다. 하나금융의 벤처캐피털 자회사인 하나벤처스는 앞으로 3년간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원큐 애자일 랩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 행장은 “투자 규모만 늘리는 게 아니라 해외 진출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며 “스타트업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디지털 혁신을 일으키는 사업모델이 되도록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원 대상 중 유망 스타트업에는 지역 거점 대학과 산학연계 활동을 할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은 하나금융이 2016년 SK텔레콤과 합작을 통해 핀테크 업체 ‘핀크’를 설립한 것을 모범 협력사례로 꼽았다. 김 부위원장은 “사업 간 경계, 국가 간 경계를 뛰어넘어 스타트업과 함께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핀크 같은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올 상반기 중 금융회사의 핀테크 업체 출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