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말까지 강원상품권·숙박비 지원
현대·기아차, 임직원 강원도 관광 늘린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최근 산불 피해를 본 강원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이재민을 위해 성금을 기탁한 데 이어 임직원들의 강원 지역 관광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달 말부터 오는 6월 말까지 임직원 1500명을 대상으로 강원 상품권을 증정하고 2박3일간 속초 지역 숙박을 지원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현대·기아차는 1억5000만원어치를 구매해 직원들에게 배포한다. 아울러 임직원들의 연월차 사용을 권장해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중에 방문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방안을 고민하다가 임직원의 관광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일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을 기탁했다.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는 ‘도시형 세탁구호차량’(사진)도 현장에 긴급 투입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