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필리핀이 자유무역협정(FTA)을 공식 추진한다. 늦어도 오는 11월까진 타결하는 게 목표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라몬 로페즈 필리핀 통상산업부 장관과 회담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양국 대표는 공동선언문을 통해 “한국과 필리핀은 FTA 체결을 추진한다는 데 이해를 같이한다”며 “11월로 예정된 한·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담에 맞춰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은 올해 수교 70주년을 맞아 한·아세안 FTA와 별도로 상품 분야의 추가 자유화 협의를 해왔다. 필리핀은 아세안 국가 중 한국과의 교역에서 상위 5위를 차지한다. 지난해 교역액은 156억달러였다. 무역수지는 84억92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