쉑쉑 등 SPC그룹 4개 브랜드, 싱가포르에 동시 출점

SPC그룹(회장 허영인·사진 오른쪽)이 싱가포르에 매장을 열고 동남아시아와 중동 시장 진출에 나선다.

SPC그룹은 17일 싱가포르 복합 상업단지 주얼창이에 4개 브랜드 매장을 동시에 열었다. 파리바게뜨를 비롯해 메종 드 피비, 커피앳웍스, 쉐이크쉑 등이다. SPC그룹이 2004년 해외에 처음 진출한 뒤 여러 브랜드를 동시에 한곳에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문을 연 매장 가운데 메종 드 피비는 파리바게뜨의 최상위 브랜드다. 정통 유럽풍 빵 등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인 커피앳웍스는 처음으로 해외에 진출했다. 햄버거 브랜드 쉐이크쉑도 지난해 10월 싱가포르 사업 운영권을 따낸 뒤 첫 매장을 열었다.

SPC그룹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거점”이라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