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맨 오른쪽)이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 건설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맨 오른쪽)이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 건설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SK에너지가 건설 중인 울산 친환경 연료유 설비 현장을 찾아 “‘블루오션 시프트(경쟁이 없는 시장을 스스로 창출하는 경영 전략)’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에너지는 SK그룹 에너지 부문 중간지주회사인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로, 석유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2017년 말부터 1조원을 투자해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를 짓고 있다. VRDS는 고유황 연료유인 감압 잔사유를 경질유, 저유황유와 같은 고부가 제품으로 전환하는 설비다.

최 회장은 “VRDS 투자는 기존 제품의 전환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내면서 일자리 창출과 기업 성장까지 이끄는 블루오션 시프트의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SK그룹이 추진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성장’에서 환경이 차지하는 분야가 큰 만큼 성공적으로 진척시켜 달라”고 주문했다.

블루오션 시프트는 김위찬 프랑스 인시아드경영대학원 석좌교수가 창시한 개념이다. 창조적 발상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야 한다는 경영 전략이다. 최 회장은 평소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축으로 경영 목표를 재설정하면서 새로운 블루오션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는 “VRDS 신설은 지역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울산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하는 좋은 사례”라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오고 선순환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VRDS 현장은 하루 평균 38개 협력업체에서 온 2000여 명이 공사를 진행 중이다. 60%에 가까운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