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모임서 강조
허창수 GS 회장 "열린 마음으로 시장변화 수용해 유연한 조직문화 구축해달라"

“기본과 원칙에 충실하고 열린 배움의 자세로 유연한 조직과 문화를 구축해야 한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사진)은 17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분기 임원 모임에서 학습을 통한 지속 성장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공유경제 등 혁신적 신기술 및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어느덧 우리 일상생활 속으로 들어와 있다”며 “시장 변화를 파악하고, 아이디어를 수용해 최적의 대안을 선택하는 열린 의사 결정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하지 않는 기업은 살아남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허 회장은 “한때 시장을 주도한 기업도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결국 사라지는 것을 많이 봤다”며 “우리가 쌓아온 노하우와 성공 방식이 새로운 환경에서도 효과적일지 의심해보고 열린 마음으로 새로운 지식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유연한 조직과 문화를 주문했다. 그는 “구글과 아마존 같은 기업뿐만 아니라 국내 대기업도 유연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GS도 ‘애자일(agile·민첩한) 조직’으로 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도 “투자와 혁신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기업시민으로서도 충실해 달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강원 산불과 관련해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함께하고 경기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주말이나 연휴를 이용해 가족과 강원 지역을 방문하는 것도 좋은 상생의 방법일 것”이라고 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