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맥주 점유율 1위 브랜드 中 설화, 국내 상륙
글로벌 판매 1위인 중국의 설화가 '슈퍼엑스'를 들고 다음 달 한국에 온다. 현원코리아 제공.

글로벌 판매 1위인 중국의 설화가 '슈퍼엑스'를 들고 다음 달 한국에 온다. 현원코리아 제공.

세계 판매량 1위인 중국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superX)'가 국내에 공식 출시된다.

화윤설화맥주의 국내 독점 판매 회사인 현원코리아는 1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슈퍼엑스' 맥주가 5월 초부터 판매된다고 밝혔다.

설화는 전 세계 시장 점유율 6.1%로 단일 브랜드 기준 세계 판매량 1위 맥주 브랜드다. 레귤러 라인부터 젊은 층을 겨냥한 슈퍼엑스까지 30개가 넘는 다양한 프리미엄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중국 시장점유율 26%로 2017년에는 1181만 9000kL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슈퍼엑스 브랜드는 중국에서 지난해 3월 론칭했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에 진출한 설화가 슈퍼엑스를 수출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슈퍼엑스는 독일 맥아를 사용해 맥아 특유의 곡물 풍미를 유지하고, 고품질 허스부르크 홉을 넣어 송백, 감귤 등의 향을 첨가해 과일 맛이 나는 게 특징이다.

설화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맥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중국 대형마트 기준 500mL 한 캔에 2.7위안(약 458원)에 판매된다.

국내용은 알코올 도수 3.8%로 가정시장(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는 500mL 캔, 유흥시장에서는 330mL, 500mL 병으로 출시된다.

현원코리아는 올해 슈퍼엑스 판매 목표량을 18만4500상자로 잡았다.

김준영 현원코리아 대표는 "다양한 수입 맥주가 국내에 들어왔고, 일부에서 포화상태라는 시각이 있지만 특유의 풍미와 경쟁력으로 2030 젊은 소비자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