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국 국무부에 대(對)이란 제재에 대한 한국의 예외국 지위를 연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전경련은 17일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 차관보에게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발송했다고 발표했다. 서한은 권태신 부회장의 명의로 작성됐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미국 정부로부터 180일간의 제재 예외국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를 다음달 3일까지 연장하지 못하면 연간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수입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이란산 수입에 큰 차질이 빚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경련은 세 가지 이유를 들어 예외국 지위의 연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첫번쩨로 한국은 이란 제재를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한국은 예외국 지위를 확보하기 전인 지난해 9~12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했고 미국산 도입 비중을 높였다. 아울러 한국이 비산유국으로서 원유를 전량 수입하고 있다는 점과 이란산 초경질유를 대체하기 어렵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란산 초경질유는 나프타 함유량이 70%가 넘어 품질이 좋지만, 대체재로 꼽히는 카타르산 등은 50%대에 불과하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 2월 패넌 차관보 방한 때도 석유화학 업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이란 제재 관련 협의를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