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 7만8800㎡ (2만3837평)에 3100억원 투자, 2,000명 일자리 창출
쿠팡, 대구국가산단에 초대형 물류센터 건립

대구시(시장 권영진)와 대구도시공사(사장 이종덕)는 17일 대구국가산업단지 지원시설용지 분양 대상자로 쿠팡이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대구시와 대구도시공사는 3월 27일부터 4월 12일까지 해당부지에 대한 분양공고 및 신청접수를 진행해 입주심사를 거친 결과 쿠팡(주)을 최종 입주대상자로 결정했다.

사업계획서에서 밝힌 쿠팡의 투자계획은 총 3100억원으로 7만8800㎡부지에 연면적 27만5800㎡ 규모의 최첨단 물류센터를 지을 예정이다. 이에 따른 신규고용은 2021년 1200명, 2022년 800명으로 총 2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시는 밝혔다.

향후 입주 및 분양계약 완료 이후, 올해 하반기에 공사를 착공해 2021년 상반기 안으로 물류센터 준공, 2021년 하반기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당용지와 관련해 대구시는 그동안 적합한 물류기업 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산업시설용지에 대한 입주업종 제한으로 인해 진척을 이루지 못했었다.

이에 대구시와 국토부는 탄력적 입주여건을 제공하고, 산단내 입주기업의 물류활동을 지원하는 조건으로 지난해 12월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통해 해당 부지를 산업시설용지에서 지원시설용지로 변경했다. 오경묵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