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생산·내수 줄고 수출 소폭 늘어
3월 자동차 수출·생산·내수 동반감소…"르노삼성 등 영향"

지난달 조업일수 감소와 르노삼성 파업 등의 영향으로 국내 자동차의 생산, 내수, 수출 실적이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월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34만3천327대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5.5%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지난달 조업일수가 20일로 하루 줄어든 데다가 르노삼성이 부분파업을 단행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르노삼성은 조업일수 20일 중 12일을 부분 파업한 영향으로 지난달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0.4% 감소했다.

이는 전체 생산 감소량의 46.6%에 해당하는 수치다.

현대는 팰리세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제네시스 G70·G90 등의 생산이 늘었지만, 세단형 모델 생산이 줄어 총생산량은 0.7% 감소했다.

기아는 K3, 쏘울부스터 등의 생산이 늘었으나 그 외 차종 생산이 전반적으로 줄어 6.4%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조업일수 감소, 수입차 판매부진 등으로 인해 5.7% 감소한 15만6천927대에 그쳤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재고 물량 부족, 경유 차량 판매 감소 등으로 28.4% 감소했다.

이에 따라 수입차 점유율도 지난해 3월 16.6%에서 지난달 12.6%로 줄어들었다.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보조금 지급 개시에 따른 일시적 판매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3월 대비 45.9% 증가한 1만3천713대로 집계됐다.

수출은 조업일수가 줄고 르노삼성 수출이 대폭 감소하면서 3.3% 줄어든 21만3천736대로 집계됐다.

금액 기준으로는 1.2% 줄었다.

르노삼성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모델인 로그의 해외 판매량 감소, 대(對) 이란 수출 중단, 부분파업으로 인한 물량 부족 등으로 수출량이 62.3% 급감했다.

지역별로는 중동(-26.0%)과 중남미(-25.6%)의 감소 폭이 컸고 유럽연합(EU·-15.2%), 오세아니아(-5.5%)도 지난해보다 줄었다.

아프리카(77.8%), 아시아(29.0%) 수출 실적은 호조세를 보였고, 북미(7.5%)와 동유럽(3.1%) 역시 증가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아시아, 동유럽 등은 증가했지만 북미, EU 등이 감소하면서 0.8% 감소한 19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1분기 자동차산업 실적은 지난해 1분기보다 수출은 증가했지만, 생산과 내수는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생산량은 현대·기아·쌍용의 생산이 증가했으나 르노삼성 부분파업의 영향 등으로 0.8% 줄었다.

내수는 국산차 판매는 0.6% 증가한 반면 수입차 판매가 21.4% 떨어져 3.0% 감소했다.

수출은 친환경차와 SUV, 경차 등의 호조로 2.4% 늘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4.7%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