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미국 국무부에 이란 원유 제재 예외조치를 연장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 차관보에게 권태신 상근부회장 명의로 서한을 발송한다.

다음 달 초 예외조치 만료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국내 업계의 우려와 예외조치 연장을 바라는 요청이 담긴다.

미국이 지난해 이란 핵협정에서 탈퇴하며 8월에 이란 제재가 재개됐다.
전경련, 미 국무부에 이란산 원유 제재예외 연장 촉구 서한

한국 등 8개국은 이란 제재에서 한시적 예외국으로 인정됐지만 6개월 마다 감축상황 등에 따라 갱신여부가 결정된다.

전경련은 예외조치 연장이 필요한 세가지 이유를 제시한다고 말했다.

우선 한국은 이란 제재를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는 점이다.

제재 예외국으로 지정되기 전인 작년 9∼12월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했고, 이란산 원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산 도입 비중을 키웠다.

또 한국은 비산유국으로서 원유를 전량 수입하는 특성이 있다는 점이다.

유가가 산업의 가격 경쟁력과 직결되는데 이란산 원유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

이에 더해 현실적으로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를 대체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이란산 초경질유는 품질을 좌우하는 요소인 나프타 함유량이 70%가 넘는데 카타르산 등은 50%대에 불과하다.

올해 1분기 국내 초경질유 수입의 절반 이상이 이란산이다 보니 제재 예외가 연장되지 않으면 이를 원료로 나프타를 생산하는 국내 석유화학 업계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앞서 전경련은 2월 패넌 차관보 방한 때도 석유화학 업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하고 이란 제재 관련 협의를 했다.
전경련, 미 국무부에 이란산 원유 제재예외 연장 촉구 서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