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출시 4년 만에 매출 50배 성장
지난해 새벽배송 거리 지구 78바퀴와 맞먹어
마켓컬리 제공

마켓컬리 제공

전날 밤 11시까지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집 앞에 배달해주는 새벽배송으로 인기를 끈 마켓컬리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마켓컬리는 서비스 출시 4주년을 앞두고 자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회원 수와 인기 상품, 소비자 구매 반응 등의 결과를 17일 공개했다.

마켓컬리는 지난해 매출 1560억원을 기록해 처음 서비스를 출시한 2015년(29억원)에 비해 약 50배 증가했다.

특히 마켓컬리 성장을 견인한 '샛별배송(새벽배송)'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만 총 313만4637km의 거리를 배송했다. 이는 지구 78바퀴를 도는 거리와 비슷하다.

마켓컬리 회원 수는 지난달 기준 200만명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 2월에는 하루 최대 주문 건수가 3만3000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마켓컬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제주 목초 우유'였다. 이어 '아보카도', '동물복지 유정란', '노르웨이 고등어, 'MY FIRST 처음 만나는 진짜 식빵' 순이었다.

지난달 매출 집계 결과 마켓컬리 자체브랜드(PB) 상품 및 단독 입점 상품이 전체 매출의 28%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소비자가 남긴 후기 내용을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신선', '싱싱', '간편' 등의 키워드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지난 4년 간 마켓컬리를 애용해준 소비자들의 의견을 듣고, 더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체 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최상의 제품 퀄리티와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