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기업로고(CI) / 사진=쏘카

쏘카 기업로고(CI) / 사진=쏘카

국내 최대 카셰어링 업체인 쏘카는 17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폴라리언트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폴라리언트는 실내 정밀 위치 측정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쏘카 측은 “모빌리티(이동수단) 플랫폼 혁신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쏘카는 또 그동안 쌓아온 실내 정밀 위치 측정 기술의 수준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공간 지능 솔루션 개발을 목표로 하기로 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폴라리언트가 지닌 기술력의 완성도를 주목할 만하다”면서 “모빌리티 산업으로 확장되면 기술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쏘카의 스타트업 인수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브이씨앤씨를 인수한 바 있다. 이 밖에 전기 자전거 공유 플랫폼인 ‘일레클’ 등에 투자를 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