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램프에 유니언잭 디자인 적용

미니가 16일 개막한 2019 상하이모터쇼에 부분변경을 거친 클럽맨을 앞세웠다.

새 클럽맨 외관은 기존과 비슷하다. 그릴은 면적을 키우고 S 및 SD 트림에 육각형 메시 패턴 그릴을 채택한다. 범퍼와 램프 디자인 일부도 바꿨다. 후면부의 테일램프는 3·5도어 제품과 마찬가지로 유니언잭을 형상화했다. 실내는 기어 레버 디자인을 바꿨다. 내장 색상은 맬트 브라운, 인디고 블루, 새틀라이트 그레이 등을 제공한다. 편의품목은 최긴 미니 커넥티드 서비스를 도입해 미니만의 라이프스타일을 강조했다.

[2019 상하이]미니, 디테일 강조한 클럽맨


[2019 상하이]미니, 디테일 강조한 클럽맨


[2019 상하이]미니, 디테일 강조한 클럽맨


동력계는 기존과 같은 3기통 1.5ℓ 터보, 2.0ℓ 터보의 가솔린 및 터보를 제공한다. 섀시는 스포츠 서스펜션을 장착해 지상고를 예전보다 10㎜ 낮췄다.

상하이=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상하이]샤오펑, 모델S 영향받은 P7
▶ [2019 상하이]니오, 플래그십 예고편 'ET프리뷰'
▶ [2019 상하이]BMW, 3시리즈 롱 휠베이스 출격
▶ [2019 상하이]렉서스, 승합으로 확장한 L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