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계·자율주행 인터페이스, 모델S에서 영감 얻어

중국 신생 전기차 제조사인 샤오펑이 고급 전기 세단 P7을 16일 선보였다.

P7 외관은 가로형 LED를 통해 넓은 시각 효과를 낸다. 측면은 패스트백 스타일을 바탕으로 한다. 히든 도어 핸들, 덕테일 스포일러 등을 적용해 공력성능을 높였다. 자율주행 시스템도 장착했다. 이 시스템은 엔비디아와 퀄컴이 개발한 '엑스파일럿 3.0'이다. 이름대로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2019 상하이]샤오펑, 모델S 영향받은 P7


[2019 상하이]샤오펑, 모델S 영향받은 P7


동력계는 모델 S의 듀얼 모터 4WD 레이아웃을 모사했다. 0→100㎞/h 가속을 4초 이내에 마칠 수 있으며 1회 충전 시 최장 600㎞를 달릴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샤오펑은 P7을 현재 건설중인 자오칭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출고 개시 시기는 내년 2분기다.

상하이=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상하이]폭스바겐, 대륙 사로잡을 SUV 대거 공개
▶ [2019 상하이]지리, 테슬라 모델3 겨낭한 GE11
▶ [2019 상하이]포르쉐, 카이엔 영역 넓힐 카이엔 쿠페
▶ 2019 상하이, 대륙의 미래 이동성 담은 신차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